대구의 '봄 내음길'을 소개합니다! 


바쁜 가운데 봄꽃 여행을 떠날만한 짬이 없다면 안타까워하지 말고 일상 속에서 쉽게 갈 수 있는 도심 ‘봄내음길’에서 새봄을 맞이하자.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대구 지역은 3월 31일 벚꽃이 개화한다. 따라서 4월 첫 주에는 꽃망울을 터트리는 벚꽃을 볼 수 있고 4월 둘째 주에는 곳곳에서 만개한 벚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팔공산순환도로 등 도심 외곽이나 산간 지역은 기온이 낮아 개화시기가 조금 더 늦을 것으로 예상한다. 



대구에는 대표적인 봄내음길 30곳이 있다. 

출·퇴근길에서 가장 쉽게 만날 수 있는 봄내음길은 화랑로(MBC네거리~효목네거리), 현충로(앞산네거리~현충삼거리), 구.앞산순환도로(봉덕교~앞산공원 공영주차장, 대명중~빨래터공원), 두류공원로(두류공원네거리~이월드 정문), 무학로(두산오거리~상동네거리), 신천동로(침산교~상동교), 범안로(연호네거리~범안삼거리), 사수로(매천대교~금호택지) 등의 꽃길이다. 혹시 이곳 인근 지역으로 가야 하는 일이 있으면 잠시 여유를 갖고 꽃길로 우회해 가는 것도 좋다. 

봄 햇살을 맞으며 드라이브하기 좋은 봄내음길은 이미 지역의 대표 벚꽃 길로 유명한 팔공산순환도로(팔공CC삼거리~수태골)와 옥포로(용연사진입로, 달성군 노인복지관 앞길)가 있다. 이 외에도 다사로(다사초교~해량교), 헐티로(가창 댐 옆길), 기남로(화원읍 명곡초등학교~옥포면 반송리) 등이 있다.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가볍게 산책하기 좋은 봄내음길은 앞산공원, 두류공원, 수성유원지, 동촌유원지와 망우공원, 금호강 둔치, 꽃보라 동산(경북도청 부근) 및 신천 둔치 산책로 등이 있다. 금호강 및 신천 둔치는 연분홍빛 벚꽃과 노란 개나리꽃 사이로 강바람을 맞으며 자전거를 타기에 좋다. 공원과 유원지는 야간에 찾아가도 색다른 벚꽃풍경을 볼 수 있다. 



아이들과 함께 소풍 가기 좋은 곳으로는 대구수목원, 대구스타디움, 봉무공원, 화원유원지, 수성패밀리파크(수성구 고모동 팔현마을), 경북대학교,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등을 꼽을 수 있다.
 


또 대구의 중심인 중구 시가지 한가운데서는 진골목 등 대구근대골목투어 코스와 이어지는 경상감영공원,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 2·28기념중앙공원, 달성공원을 거닐며 봄을 만끽할 수 있다. 

봄꽃 감상과 함께 삼림욕을 하고 싶은 곳은 팔공산순환도로 벚꽃 길을 끼고 있는 대구올레 팔공산 7·8코스, 앞산 자락길이 있는 앞산공원과 진달래(참꽃) 군락지가 있는 비슬산을 추천한다. 팔공산, 앞산 그리고 비슬산이 거리상 멀고 인파가 몰려 부담스럽다면 와룡산을 가는 것도 좋다. 와룡산의 진달래와 영산홍 군락지는 비슬산 진달래 군락지보다 규모는 작지만 거리가 가깝고 군락지까지 비교적 쉽게 오를 수 있어 가볍게 등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산들산들 불어오는 강바람을 맞으며 영남권 젖줄인 낙동강의 풍경과 함께 벚꽃 등 봄꽃을 감상하며 트레킹을 하거나 자전거 타기에는 달성군 강정보 녹색길(육신사~성주대교~강정보)이 안성맞춤이다. 

[출처] 줌인코리아 대구경북




Posted by Daum대구 noble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