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위한 한 시간  ‘Earth Hour' 

3월 31일 오후 8시 30분 ‘지구촌 전등끄기’



매년 3월 마지막 주 저녁의 한 시간, 지구촌 전역의 불이 꺼진다. 


시드니의 하버 브리지, 샌프란시스코의 금문교, 로마의 콜로세움, 서울의 남산도 불을 끈다. 


언제나 대낮처럼 밝고 환한 도시가 온전한 어둠 속에 잠긴다. 캄캄한 어둠, 하지만 그것을 암흑이 아니라 희망을 향한 따뜻한 어둠이다. 


지구를 위해 모두가 마음 모아 만든 어둠이기 때문이다. 


Earth hour, 

‘지구촌 전등끄기 2012’가 오는 3월 31일 오후 8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열린다. 


참여 방법은 간단하다. 저마다 가정에서, 학교에서, 기업에서 1시간 동안 불을 끄는 것이다. 함께 불을 끄고 동참하자고 둘레에 알리면 더 좋다. 


고작 일 년에 딱 하루, 한 시간 동안 불을 끈다고 지구에 얼마나 도움이 될까? 


불을 밝히는 데 드는 전기는 그리 많지 않다. 하지만 그 전기를 만들고 각각의 집과 사무실, 학교까지 보내는 데 많은 에너지가 들어간다. 한 사람이 한 시간 동안 불을 끄는 것은 작은 일이지만, 1억 명이 한 시간 동안 불을 끄면 엄청난 양의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2007년 호주 시드니에서 시작한 이 행사는 이내 지구 전역의 공감을 얻은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Earth hour는 세계에서 가장 큰 국제적 기후변화 운동이다. 


* 관련 홈페이지 

http://www.earthhourkorea.org/





Posted by Daum대구 noblema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imberland precios 2012.12.23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